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맹인의 거울


맹인의 거울

<메트릭> 저 | 메트릭

출간일
2023-05-22
파일형태
ePub
용량
38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안녕하세요, 나이, 외모, 학벌, 직업, 자산, 부모님 직업… 저도 이 정도면 육각형인가요?”
완벽한 평균, ‘남들처럼’의 민낯

익명 직장인 커뮤니티를 사용하는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봤을 문장이다. 한국에서 30년 동안 착실히 쌓아온 스펙들을 줄줄이 나열한 채, 자신도 남들처럼 ‘육각형 배우자 후보’임을 확인받고 싶어 하는 웃지 못할 장면이다.

직장인이자 작가, 출판사 대표인 ‘메트릭’은 익명의 직장인 커뮤니티에서 회자하는 ‘육각형 스펙’에 모티브를 얻어 ‘맹인의 거울’ 집필을 시작했다. 육각형이 되기 위해 내몰리는 청년층의 좌절과 분노를 당사자로서 표현하고자 했다.

소설 ‘맹인의 거울’은 국내 대규모 제조기업의 5년 차 대리인 김영백이 엘리베이터의 마지막 한 칸을 비집고 들어가는 것으로 첫 문장을 시작한다. 마지막 한 칸을 차지한 주인공 김영백은 멀리서 엘리베이터를 불러 세운 뒷사람이 실망스럽게 물러나는 모습을 보며 묘한 쾌감을 느낀다. 평범한 일상이지만 책의 주제 의식을 관통하는 첫 장면을 시작으로, 그 주위 인물들의 시점으로 옮겨가며 안도감과 박탈감을 오가는 이야기가 진행된다.

저자는 10대부터 전 생애에 이르기까지 비슷한 구조의 경쟁이 반복됨을 묘사했다. 이 과정에서 ‘남들처럼’을 부추기는 구조를 날카롭게 지적하고, 그 속 인물들의 서사를 애틋하게 펴낸다. 무엇보다 실제 현실 속 남들과 다른, SNS에서 생산되는 남들처럼 되기 위해 내몰리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고자 했다.

진중하지만 유쾌한 문체, 커뮤니티의 게시글을 연상시키는 인용, 그리고 직접 기획한 삽화를 사용하여 독자들이 흥미롭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저자소개

1994년 태어났다. 주위에는 세상의 불행을 줄이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 큰소리친다. 돈을 버시는 어머니, 책을 읽어주며 살림을 하시는 아버지 밑에서 자라며 가난과 평범함에 대한 고민을 일찍 시작했다. 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뒤, 해외기업, 중소기업, 창업, 대기업을 거쳐와 지금은 쌓였던 생각을 풀어내는 중이다. 학생 때 투고했던 기사의 채택, 사내 에세이 공모전 당선 등 소소한 글쓰기를 실천해왔다.

작가는 누군가가 하고 싶은 말, 듣고 싶은 말, 그리고 해야 할 말 세 가지 모두를 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믿는다.

목차

잠깐만요!
나도 개발자나 해볼까?
굴레
실수
자유
마지막 열차
남겨진 자
육각형 퍼즐
투표
개표
매달린 절벽
맹인의 거울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