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나의 직업은 해양경찰이다 - 바다 안전지킴이 28년간의 기록


나의 직업은 해양경찰이다 - 바다 안전지킴이 28년간의 기록

황성준 | 좋은땅

출간일
2021-02-26
파일형태
용량
42 K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바다를 사랑하고, 사람을 사랑하는 나는 해양경찰이다

저자는 해양 경찰관이다. 처음엔 제복을 닮은 근사한 교복이 탐나 해양고등학교에 입학했던 그는 바다와 사람을 사랑하는 해양경찰이 되었다. 바다 위의 삶은 고되고 거칠지만,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는 생각에 그는 오늘도 바다로 나선다.

지난날의 기억을 꾸밈없이 적어 내린 그의 글은 어찌 보면 투박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그만큼 현장에서의 느낌이 생생하게 다가온다. 저자는 국내 최초 대형 공기부양선 조종 자격을 취득하기도 했는데, 자격 취득 당시의 훈련 과정과 미래의 후배들에게 살짝 귀띔해 주듯 풀어낸 자신의 조종 비법까지 꼼꼼하게 담아냈다. 여기에서도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고자 하는 저자의 마음이 진하게 느껴진다.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는 사실이 기쁘고 뿌듯하다는 해양경찰. 국민을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달려가며, 어쩌면 지금도 대한민국의 바다를 지키고 있을 그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어 보자.

저자소개

1970년 경남 어느 시골 마을에서 태어나 유년기를 보내고 8살 때부터 도시로 나와 학창시절을 보내면서 항해사를 양성하는 부산 해양고등학교에 입학, 처음 바다를 알게 되었다. 3학년 때 외항선원으로 동남아 해상을 항해하며 바다에 대한 지식을 알아갔다. 1년간 실습이 끝나고 전투경찰(해양)로 입대, 1992년도 전역 후 해양경찰관으로 입사, 초임 때를 시작으로 수만은 사건을 경험하며 현재까지 28년을 근무하고 있다. 지금 현재도 바다는 우리에게 이로운 것을 주지만 동시에 위험한 곳이기도 하다. 매년 각종 사고의 유형을 보면 부주의에 의한 안전사고가 주로 발생되어 생명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많다. 바다에서 활동하는 사람은 꼭 구명동의를 착용해야 생명을 지킬 수 있다. 지금도 바다안전을 지키기 위해 전국에 있는 해양경찰관들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

목차

1화 철부지 소년의 어린 시절
2화 학창 시절 나의 모습
3화 청소년적십자 RCY 활동
4화 실습선을 타고 태평양을 누비던 마도로스의 시작
5화 철부지 군대를 가다
6화 사회 초년생의 첫 직업, 해양경찰관이 되면서
7화 60톤급 경비함정의 추억
8화 북한 하급 병사와의 만남
9화 러시아 선박 응급환자 후송 후 화재 발생
10화 꼼짝 마, 총원 그대로 있어?
11화 사기 수배자의 호소
12화 불법 면세유 횡령 사건을 처리하면서…
13화 밀입국 시도자의 사전 준비
14화 변사체 인양 및 구조 활동
15화 해상에서의 7시간의 추적
16화 아이를 잃은 부모의 절규
17화 태풍 ‘매미’ 피해 현장을 보면서…
18화 말라카 해안 해적 대응 훈련을 떠나며…
19화 “저 사람 좀 잡아 주세요.”
20화 폭풍 속 사투 24시간
21화 해양경찰 특공대 후배의 파출소 체험기
22화 서해 바다는 지금 중국어선과 전쟁 중이다
23화 자유를 찾아 남으로 내려온 북한 가족
24화 공기부양선(hover craft)을 타고 갯벌을 누비다
25화 국내 유일의 대형 공기부양선 조종사의 꿈을 이루다
26화 《공기부양정 알기 쉽게 배우기》 책 발간을 통해 조종사 양성에 힘을 보태다
27화 서해 바다의 아름다운 풍경
에필로그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