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네가 매일 실패해도 함께 갈게 - 우울증을 이해하고 견디기 위한 엄마와 딸의 혈투


네가 매일 실패해도 함께 갈게 - 우울증을 이해하고 견디기 위한 엄마와 딸의 혈투

최지숙 | 끌레마

출간일
2020-10-26
파일형태
용량
21 K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엄마, 매일 실패해서 미안해.”
“네가 매일 실패해도 함께 갈게.”

서로가 최후의 보루이자 안전한 본루인 엄마와 딸,
상대를 보듬고 자신을 돌아보며 적절한 거리를 찾아가는 여정

지숙 씨는 ‘무엇이 우리를 현실에 발 디뎌 살게 하며, 다른 무엇이 우리를 현실 아닌 세계로 사라지게 하는 걸까’라는 물음을 시작으로, 딸의 우울증이 어디서,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되짚어간다. 그 과정에서 ‘불안에 대한 민감도가 높은 아이’, ‘두 번의 왕따와 전학’, ‘자기혐오를 멈추기 위한 시도’ 같은 딸의 우울증과 관련한 힌트들을 찾아낸다. 또 딸을 항상 ‘옳은 쪽’으로 바꿔놓으려고 했던 자신의 부적절한 행동, ‘뇌피셜’과 ‘가스라이팅’으로 대변되는 무의식적인 통제, 일관성 없는 태도에 관해서도 반성한다.
이에 대해 서현 씨는 함축적인 그림과 진솔한 글로 자신이 오랫동안 겪어온 모순된 감정의 파고와 엄마에 대한 이중적인 심리를 생생하게 표현한다.
이 책은 각기 다른 방식으로 서로를 사랑하고 상처를 주었던 엄마와 딸이, 함께 우울증을 이해하고 견디는 과정을 담고 있다. 이 과정은 엄마와 딸이 두 사람 사이의 적절한 거리를 찾고, 새로운 관계를 맺으며 성장해나가는 여정이기도 하다.
누구나 이들의 이야기를 읽으며 어떤 시기에 자신이 겪었던 불안과 우울을, 부모와의 갈등을, 자책과 후회를 떠올리고 공감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그 시간이 지나갈 수 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이 책은 지금 불안과 우울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에게 조금만 더 견뎌보라고, 그저 두 발을 땅에 단단히 딛고만 있어 달라고 말한다. 또 소중한 사람에게 마음의 병이 찾아와 슬퍼하고 있는 이들에게 서로의 슬픔을 나누고 함께 희망을 이야기하자고 손 내민다.

왠지 모를 불안감이 먼지처럼 쌓이던 어느 날, 저는 오랫동안 전화도 받지 않고, 카톡도 읽지 않는 딸을 만나기 위해 딸의 자취방을 찾았습니다. 수업 중이어야 할 서현이가 오도카니 방에 앉아 있더군요. 학업을 계속하는 건 불가능해 보였습니다. 불안감이 극에 달한 서현이는 휴학 신청 마감일을 이틀 앞둔 그 날, 휴학을 결정했습니다. 혼자 있을 시간을 달라는 서현이를 두고 돌아오는데 카톡이 날아오더군요.
“엄마, 매일매일 실패해서 미안해.”
눈물 때문에 운전이 되지 않아 근처에 차를 세운 뒤, 답을 보냈습니다.
“괜찮아, 계속 실패하는 게 인생이야.” -p.99

서현이가 그린 그림 중에, 넓은 풀밭을 배경으로 하늘로 날아가려는 딸을 엄마가 양손을 뻗어 붙잡는 그림이 있습니다. “땅에 발을 딛지 못하고 떠다니는 자신을 엄마가 붙잡아주는 모습”이라고 서현이는 설명했습니다. 그런데 이 그림을 본 어떤 이는 “늪에 빠지려는 엄마를 핑크 머리 아이가 구해주는 그림 같다”라고 하더군요. -p.9

엄마, 지나온 날의 어딘가에서 엄마가 나를 포기했다면 난 어떻게 되었을까? 그랬으면 또 그런대로 살아졌을 거라고 나는 생각해. 그렇지만, 지금의 내가 나일 수 있는 건, 엄마가 내 손을 놓지 않았기 때문일 거야.
돌아보면 엄마를 원망하고 미워했던 날들이 얼마나 많았는지. 엄마, 나는 내가 엄마에게 방해만 되는 사람인 것 같아서 ‘차라리 태어나지 말았으면’ 하고 생각했어. 엄마의 관심과 사랑이 내겐 힘이 아니라 짐이었고, 엄마를 마음껏 미워하는 일도, 사랑하는 일도 내겐 벅차기만 했어. 모순된 감정의 파고에서 내가 흔들리는 내내, 엄마는 엄마의 방식대로 나를 잡아줬던 거겠지? -p.234

저자소개

대학에서 독일문학을 공부했고, 졸업 후 <비디오 무비>, <스크린> 등의 잡지에서 영화 전문기자로 일했다. IMF가 시작되던 해, 이 책의 공동저자인 첫딸 서현이를 낳았고, 몇몇 잡지에서 영화 관련 글을 쓰며 몇 년간 육아와 직장생활을 병행했다. 이후 세 아이를 키웠다.
서현이와 함께 우울증을 이해하고 견디는 과정을 기록하고 책으로 펴냈다.

목차

저자소개
시작하며_너의 슬픔을 말해보혐, 나의 슬픔을 말할 테니
1장_그날
2장_아주 오래된 미래, 딸의 발자취
3장_따로 또 같이, 동행의 기술
4장_우울증 딸로부터 내 삶 지키기
마치기 전에_희망이 아닌 현재를 위한 선택
마치며_반짝반짝 빛나는 떠돌이별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