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1980년이 2012년에게


1980년이 2012년에게

김술 | 한그루미디어

출간일
2012-11-19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한국의 베이비부머 대표선수 58년 개띠인 저자가 민주주의 좌절의 시기였던 1980년대에 이십대를 통과하면서 남긴 시 모음집. 2012년의 불안한 오늘을 사는 이들에게 부치는 글이다. “2012년의 불안감은 1980년과 닮았으면서 다르다. 조종을 울리는 민주주의에 대한 불안감이 닮았고 갈망이 사라졌다는 점은 다르다. 1970년대 암울한 유신체제와 1980년 비탄의 광주를 겪으면서도 민주주의에 대한 갈망이 흔들린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 그런데 2012년에는 존재 자체에 대한 불안감이 민주주의 위기에 대한 불안감을 압도하고 있다. 이 시집이 1980년의 갈망을 불러 2012년의 불안을 이기는 일에 아무쪼록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작가의 말 중에서)

저자소개

김술 58년 개띠입니다. 대학시절 선배가 유신체제에 항의하는 시위를 주동하여 구속이 되고 학교에서 쫓겨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이후 ‘민주주의’는 구체적인 나의 꿈이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80년 ‘서울의 봄’과 ‘광주’를 보며 역사의 진전에 대한 희망에 좌절감을 느꼈습니다. 입대하여 군 생활을 하면서 희망은 구체적인 삶 속에서 한걸음씩 이루어진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제대 후 외국계 대기업에 취직하고 직장에서 상사들을 지켜보면서 가족에 대한 책임감만으로도 인생의 무게는 감당하기 만만치 않겠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살아가는 동안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발전이 역사적 진보’라는 생각을 갖게 하였고 기업의 혁신활동 또한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골간이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간 기업혁신 활동에 많은 시간을 보냈고 현재는 몇몇 대학에서 시장경제와 유통의 역할 기업혁신 등에 대해 강의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한국의 민주주의가 새로운 위기에 처한 상황을 목도하며 마음이 많이 혼란스럽습니다.

목차

처음 판권 작가의 말 1980년이 2012년에게 德不孤 尋人 파나굴리스의 일기 벗들의 기억 도주 다시 여시 봄날에 서성거리며 장마전선은 북상 중에 있다 수수께끼 노래 出漁 연탄을 갈면서 시골버스 請求書 우리시대의 문화 여의도 동두천의 사진 겨울 풍경 표적 몸살 앓는 밤 어느 날의 일기 그랜드 크로스 새벽을 위한 기도 기다리는 법 귀향기 1 귀향기 2 휴화산 회상기 수눌음 벗들에게 작은 혁명 친구에게 저자소개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