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그림 속 인생


그림 속 인생

<박현주> 저 | 보민출판사

출간일
2023-08-03
파일형태
PDF
용량
33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멋스러움과 여유를 갈망하며 시작하고자 했던 글쓰기와 그림이었는데 이것들이 내 삶의 버팀목이 되어주었다. 그만큼 삶은 녹록지 않았다. 나는 정말 예쁘고 아름답게 살기를 꿈꾸었으나 그런 삶을 꿈꾼 대가로 내가 치러야 했던 몫은 만만치 않았다. 장돌뱅이 부부의 막내딸로 단칸방에서 참고서도 빌려보며 전교 1등을 했던, 부잣집 딸처럼 이중생활을 했던 내게 네까짓 것이 감히 그런 삶을 꿈꾸느냐며 삶은 나를 들이밀었지만 50이 넘은 지금도 소녀 감성을 가지고 멋지게 산다는 주변의 평을 듣는 나니 삶이 아무리 나를 들이밀어도 적어도 비기기는 한 삶이었던 것 같다. 이제 나는 내가 위로받았던 글과 그림을 통해 나를 들이민 삶에 다시 도전하려 한다. 이번에는 기필코 들이밀리지 않고 나를 들이밀던 알 수 없는 악의 기운을 깊은 절벽으로 밀어뜨릴 것이다.

저자소개

1971년 부안 출생
초등학교 교사
예쁜 두 딸의 엄마

오십이 되면 지리산에 들어가 글을 쓰겠다는
띠동갑 어린 친구와의 약속이 생각나서
책을 내기로 결심하였다.
뒤늦게 아이들과 사랑에 빠져
지리산 입성은 퇴임 이후로 미루었다.

목차

글을 시작하며

화병 속의 장미
엄마슈퍼
긴 터널의 끝
그 시절 왜 집만 그렸을까
음악과 딸, 그리고 나
나는 얼마나 예쁘게 살기를 꿈꾸었는가
나는 나를 사랑한다
내 마음속의 아이
비 오는 날의 수채화
흐르는 강물처럼
꿈 속에서
빈집… 빛으로 채우다. 그리고… 그래도 나의 하나님
빛은 어둠 속에서 더욱 반짝인다
사랑하는 아빠, 오래오래 기억해 드릴게요
봄은 오고 꽃은 피고
호랑이 새끼 중에 고양이는 없다
모지스 할머니처럼


To. 세상에 한 명뿐인 우리 엄마께♥
하나님께서 제게 주신 하나의 빛이자 사랑인 엄마께
글을 마치며
에필로그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