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한옥
  • 한옥
    <손원천>,<박동철>,<박동식>,<이... | 콘텐츠하다
콘텐츠 상세보기
그 사랑 전하기 위해


그 사랑 전하기 위해

<최진헌> 저 | 규장

출간일
2021-07-05
파일형태
PDF
용량
7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100만 팔로워(인스타그램 57만, 틱톡 33만, 유튜브 12만)의
마음을 뒤흔든 ‘SNS 전도사’

세상과 신앙 사이 방황하고 고뇌하는
다음세대에게 기독 인플루언서 〈헌이의 일상〉
최진헌 전도사가 건네는 위로와 도전

· 세상 기준이 아닌 하나님이 주신 비전과 사명에 충성하고 싶다면
· SNS를 통해 다음세대에게 복음을 전하고 싶다면
· 신앙과 삶의 자리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드러내길 원한다면
· 하나님의 사랑을 힘입어 역경을 헤쳐나가고 싶다면
· 주변에 기독교와 교회에 부정적인 생각을 가진 사람이 있다면

이 책을 꼭 읽어보시고 추천해주세요!



“하나님, 사랑해요!
정말 많이 사랑해요!!”

‘그 크고 선하신 하나님을
나처럼 작고 연약한 자가 함부로 사랑해도 될까…?’

하나님을 깊이 알아갈수록
극명히 대비되어 보이는 건
내 존재의 연약함이었다.

눈물이 하염없이 쏟아졌다.
하나님의 사랑이 마음으로 느껴졌다.
자격 없는 내가 그 과분한 사랑을 누린다니,
감격과 기쁨이 나를 감쌌다.

‘일어나서 함께 가자!’

하나님의 음성이 가슴에 쿵쿵 울렸다.
형용할 수 없는 그 음성이 내 안을 가득 채웠다.

- 본문 중에서

저자소개

아들만 넷인 목회자 가정의 막내로 태어나 교회에서 사시사철 해맑게 뛰놀며 아버지처럼 성도의 사랑을 받는 목사님이 되고 싶던 아이는, 힘들었던 재수 시절, 우연히 시작한 SNS를 통해 혼탁한 이 시대를 사는 다음세대에게 하나님 사랑을 전하는 게 사명임을 깨달았다.
이후 유튜브에 신선하고 충격적이고 매력 있는 ‘교회오빠 브이로그’를 통해 하나님과 교회에 등 돌린 청소년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갔다. 하지만 그에게 쏟아진 건 찬사가 아니라 수많은 비난과 편견과 오해와 질타였다.
그러나 그는 오늘도 멈추지 않고 신학생, 전도사, 유튜버, 인플루언서로 무엇보다 다음세대를 찐사랑하는 ‘SNS 사역자’의 길을 한 걸음씩 내딛고 있다. 하나님이 없는 세상은 살아갈 이유가 없다는 그의 간절한 고백과 결단, 그의 작은 재능까지도 모두 기억하시고 사용하셔서 선을 이루어가시는 하나님이 그와 함께하심을 믿기 때문이다.

총신대학교 신학생, 수원 예안교회(예장 합동) 교육전도사. 유튜브〈헌이의 일상〉(12.7만 구독자) 유튜버, 인스타그램(57만 팔로워), 틱톡(33만 팔로워) 인플루언서. CTS ‘다음세대 마이크 ON’ 고정 패널. 여러 교회와 학교의 청소년 대상 집회 강사.

인스타그램 d.of.j.c
페이스북 ChoiJinHeon

목차

추천의 글
인트로

1
사랑을
만나다

교회에서 살던 아이
유년의 행복
베스트프렌드, 할머니
선명히 떠오르는 얼굴
아빠 같은 목사님이 되고 싶어요
관심받기 좋아하는 아이
뒤죽박죽 내리막길
내 사랑아, 일어나서 함께 가자
예수님으로 채워지다
내 별명은 예수쟁이
주 안에 불가능은 없다
고독하지만 화려한 인생


2
더 사랑하게
해주세요

인플루언서 최진헌
신학생 그리고 사역자
지식이 아닌 삶으로
진짜 내 길이 맞을까?
초딩, 사랑과 전쟁
사랑답게 사랑하라
청소년, 함께 웃고 함께 아파하기
하나님의 살아계심이 믿어지지 않아요
청년, 삶으로 살아내는 예배


3
하나님의
인플루언서

왜 내게 영향력이 생길까?
그들의 문화 속으로
헌이의 일상을 나누다
아이돌 아니고 전도사
부담과 두려움에 휩싸이다
유일한 소망, 하나님의 살아계심
그 사랑 전하기 위해
SNS 넘어 마주함
매력적인 기독교
사랑은 두려움을 쫓고


감사의 글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